세상에 무엇이 무섭다고,

이 정도로 무서운 것이 없구나.

산유테이 엔쵸三遊亭 圓朝 『괴담 모란등롱』

제3회
「梨雪」
"Risetsu" Kwaidan Literary Award